윤 대통령 "새마을정신 되새겨 과거 고도 성장 영광 다시 재현해야"

- 12일 '2023전국새마을지도자대회 및 청년의 약속 선포식' 참석
"새마을 정신, 대한민국 눈부신 성장과 번영의 토대"
"위대한 국민이 새롭게 건설하는 혁신의 나라 만들자"

김태양 기자 | 기사입력 2023/11/13 [21:38]

윤 대통령 "새마을정신 되새겨 과거 고도 성장 영광 다시 재현해야"

- 12일 '2023전국새마을지도자대회 및 청년의 약속 선포식' 참석
"새마을 정신, 대한민국 눈부신 성장과 번영의 토대"
"위대한 국민이 새롭게 건설하는 혁신의 나라 만들자"

김태양 기자 | 입력 : 2023/11/13 [21:38]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2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전국새마을지도자대회 및 청년의 약속 선포식'에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등 참석자들과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 대통령실 페이스북

 

[IMB통신 김태양 기자]  “새마을운동을 바탕으로 과거 고도 성장의 대한민국을 다시 만들어내고, 그 영광을 재현하자”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2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전국새마을지도자대회 및 청년의 약속 선포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전국 새마을지도자와 청년새마을회원들을 격려하고 “위대한 국민이 새롭게 건설하는 혁신의 나라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대통령은 이날 축사를 통해 “대한민국의 그동안의 눈부신 성장과 번영은 '우리도 한번 잘 살아보세'라는 국민들의 의지와 하면 된다는 신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그리고 이러한 의지와 신념을 이끌어 준 위대한 지도자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근면, 자조, 협동의 새마을 정신은 우리 국민을 하나로 뭉치게 하고 성장과 번영의 토대가 되었고, 여기 계신 여러분 모두가, 또 여러분의 새마을운동 선배들이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든 주역”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십 년째 상시화된 우리나라의 저성장은 심각한 저출산과 사회 갈등을 빚어내고, 이로 인해 저성장의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며, “우리는 과거의 비약적 성장을 다시 이루어 내야 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과거 고도 성장을 일궈낸 바로 새마을 정신을 되새겨 혁신과 창의로 뭉쳐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전국대학새마을동아리연합회와 전국청년새마을연합회가 발족되어 새마을운동이 청년 미래세대로 계속 이어지고 있는 것은 매우 기쁘고 고무적인 일”이라면서 “청년들이 새마을운동의 글로벌 확산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믿고, 새마을운동에 뛰어든 청년들이 글로벌 연대를 더욱 튼튼하게 해 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전국의 새마을지도자와 청년새마을세대가 함께 새마을운동의 비전과 가치를 새롭게 제시하고, 청년 세대가 새마을지도자들 앞에서 ‘청년의 약속’을 선포했다.

 

이번 ‘청년의 약속’은 새마을운동의 고귀한 정신과 가치를 공감하고 행복한 대한민국, 인류의 공동 번영을 위해 함께 잘 사는 따뜻한 공동체를 위한 ‘상생과 통합’, 기후 위기에 맞서 깨끗하고 아름다운 지구를 위한 ‘실천과 행동’, 세계 평화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연대와 협력’을 다짐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