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개학, 가보지 않은 길…점검하고 긴장해야”

“또 하나의 담대한 도전…미래 교육 혁신의 출발점 될 것”

윤동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4/08 [16:19]

“온라인 개학, 가보지 않은 길…점검하고 긴장해야”

“또 하나의 담대한 도전…미래 교육 혁신의 출발점 될 것”

윤동호 기자 | 입력 : 2020/04/08 [16:19]

정세균 국무총리는 7일 “중3과 고3 학생들의 온라인 개학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며 “가보지 않은 길이라 시행착오를 피할 수야 없겠지만, 그래도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점검하고 긴장해야 하겠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얼마전까지 용어조차 생소했던 온라인 개학을 준비하기 위해 중앙과 지방, 일선 학교와 선생님들 모두 바쁘게 움직이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점과 애로사항은 국민께 솔직히 말씀드리고 모두의 지혜를 모아 해결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언급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총리실)  ©


정 총리는 “우리는 코로나19로 급변하는 환경에서 위기와 기회를 동시에 맞이하고 있다”며 “일례로 세계 많은 나라가 신뢰하고 수입을 원하는 우리의 진단검사키트는 과감하게 승인하지 않았더라면 아직도 심사중에 있었을 제품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심 끝에 전면도입하는 원격수업은 코로나19와의 전투중에 시도하는 또 하나의 담대한 도전”이라며 “많은 우려가 있지만 모두의 노력이 뒷받침된다면 오히려 학생들간 정보 격차를 해소하는 계기가 되고 나아가 미래 교육 혁신의 출발점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기업을 포함해 각계각층에서 열악한 환경의 학생들을 위한 스마트기기 제공과 통신비 지원 등 기부가 쇄도하고 있다”며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물심 양면에서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정 총리는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문을 연 일부 클럽 등 유흥업소에는 사람들이 줄서서 몰려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밀폐된 공간에서 서로가 부딪치는 클럽은 집단감염의 우려가 높은 장소로 젊은이들이 ‘조용한 전파자’가 되는 상황이 걱정될 수 밖에 없다”며 유흥업소 출입 자제를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