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육견협회 “100만 농민 핏값 개정치 쇼 즉각 중단해야”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6/22 [15:57]

대한육견협회 “100만 농민 핏값 개정치 쇼 즉각 중단해야”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1/06/22 [15:57]

  22일 열린 기자회견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식용개사육축산농민단체와 대한육견협회는 22일 여의로 이룸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70% 이상이 말하고 있는 것처럼 개 식용 문제를 건드리지 말아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경기도는 이재명 지사가 추진하는 ‘개식용 및 반려동물 매매 제도개선’에 대한 정책 방향을 모색하는 국회토론회를 이룸센터 내에서 개최했다. 동물권 단체와 생산자 단체의 입장을 듣고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식용개사육축산농민단체와 대한육견협회는 당초 토론회 참가를 계획했다. 하지만 지난 18일 경기도의 보도자료 내용이 알려지면서 강하게 반발하면서 불참을 선언했다. 

 

경기도는 지난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경기도민 10명 중 6명 이상 개식용 반대 금지 법안 마련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대한육견협회는 “언론플레이로 여론몰이를 해서 개식용금지 입법을 추진하는 등 사회적 갈등을 해결 노력을 한다며 자신의 대권 이미지 개선을 위한 개정치를 선포 선전하고 있다”면서 강하게 비판하면서 행사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대한육견협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개는 다산종으로 멸종위기종도 보호대상도 아니며 사육 목적에 따라 특수목적 개, 애완목적 개,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분류한 기타목적 즉 식용목적 개(식용개)가 있다”고 설명하며 전통음식문화인 ‘개고기’를 세계인에게 알려야 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또 개고기가 주식이 될 수 있으며 인류 식량난을 해결하고 콜라겐 덩어리로 관절 건강, 피부미용, 노화 방지 등에 효능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협회는 이재명 지사가 추진하는 ‘개 식용 및 반려동물 매매 제도개선’과 관련 “대권에 도전한다는 사람까지 개정치에 몰입해 세금도둑, 후원금 사기, 공갈·협박 개강탈, 인권유린, 매국 망국의 조직범죄집단의 우두머리가 되겠다고 자청한다”며 힐난했다. 

 

또 미국, 유럽 등 전 세계에서 동물보호, 동물복지 운동을 하는 활동가와 단체들은 개 식용 문제는 그 나라의 식문화이기에 거론하지 않지만, 국내 동물권 단체라 주장하는 자들은 ‘개식용’문제에 집중한다고 지적했다. 국내 동물권 단체들이 감성 자극과 이슈화를 통한 후원금 모금을 위해 ‘개 식용 문제’를 건드리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대한육견협회는 지난 2년간 동물권 단체가 홈페이지에 전국 2,861개 개 농장 정보 일체를 게시해 전국 동시다발 1,000건 이상씩 집단 표적 민원을 유발시키는 행위를 자행하고 있고 외국에서까지 집단 표적 민원이 이어지고 있다며 피해를 주장했다. 

 

협회는 이재명 지사를 향해 “개정치 쇼 즉각 중단하라, 식용개사육축산농민과 관련업 종사자 100만 명을 짓밟아 죽이는 핏값으로 대권에 도전하려는 착각을 버리시길 바란다”라고 했다. 이어 동물권 단체를 ‘조직범죄집단’이라 칭하며 정부 등에 “폭력 만행 앞에 쓰러져 피 흘리며 유린당하는 농민들을 살펴봐 주시길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국민들의 개 식용에 대한 인식의 변화와 유기동물·동물학대·생명존중에 대한 관심이 커져가고 있다”면서 “토론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수렴해 동물보호법이 실효성 있게 정비될 수 있도록 국회와 중앙정부에 제도개선을 건의해 나갈 것”이라고 토론회 취지를 전한 바 있다. 

 

이재명 지사는 "우리의 식수준이 개선됐고 영양 문제로 고민하는 단계는 지났다. 개 식용 금지에 관한 법률을 만드는 것을 논의할 때가 됐다고 본다"라면서 "반대가 격렬할 수 있으나 합리적 대안, 보상대책, 새로운 생계수단을 만들면 관련 업계 종사자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리얼미터는 21일 개고기 관련 인식 조사를 통해 ▲개고기 섭취에 대한 인식, 개인의 결정 72.1% vs 법으로 금지 21.5% ▲개고기 섭취에 대한 정부 역할 필요성, 필요함 37.3% vs 필요하지 않음 38.8% ▲식용 목적 개 도축에 대한 법 규제 동의 여부, 동의함 57.8% vs 동의하지 않음 35.0% ▲식용과 반려 목적 분리·구분 법 발의 동의 여부, 동의함 50.7% vs 동의하지 않음 39.8% 라고 발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