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재개발 조합관계자 거액 현금 인출 정황 드러나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6/22 [15:14]

남양주 재개발 조합관계자 거액 현금 인출 정황 드러나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1/06/22 [15:14]

[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TF팀      편집  추광규 기자]

 

 

▲ 재개발 단지 자료사진 (해당 조합과는 상관없는 이미지 입니다) 

 

 

경기도 남양주 한 주택재개발조합 뇌물 사건 수사가 본격화된 가운데 경찰이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수표 발행점에 대한 수사를 통해 거액의 현금이 인출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 수사결과 B씨가 조합 뇌물로 김 모 씨에게 건넨 수표 가운데 해당 조합의 이사 C씨가 7,800만 원을 실제 사용했다. 또 김 모 씨가 나머지 3억 2천여만 원을 현금으로 수표 발행점에서 인출 한 사실이 확인된 것. 

 

경찰 수사결과 김 씨에게 건네진 수표가 현금으로 인출된 시점은 2019년 10월 경부터 2020년 6월경 까지다. 

 

C 이사는 또 다른 금품 수수 건에 대해서도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걸로 알려진다.

 

서울 성동구 한 재개발조합 관계자는 남양주시 재개발조합의 C 이사가 자신들 조합의 정비업체로부터 2018년 2월 13일과 7월 5일 8월 3일 또 같은 해 11월 1일 총 4회에 걸쳐 각각 4,835,000원을 OS 활동을 명목으로 변호사법을 위반해 돈을 수수했다고 고발장을 접수했다.

 

고발인은 C이사가 당시 남양주 해당 조합의 비대위에서 활동하면서 서울 성동구 재개발조합에 OS로 활동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이 같은 금품이 제공된 것은 정비업체가 남양주 재개발조합 정비용역을 따내기 위해 자신들 조합 돈으로 지급했다며 문제로 삼고 있다.

 

실제 당시 C 이사와 해당 조합의 비대위 활동을 같이했던 한 인사는 21일 <인터넷언론인연대>취재본부 TF팀과의 취재에서 "당시 C 이사는 비대위 활동 때문에 다른 조합 OS로 활동할 수 없었다"라고 확인하면서 혐의 상당 부분이 사실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 때문에 C 이사의 형사처벌은 물론 정비용역 업체는 도정법 저촉 소지가 크다는 전망이 나온다. 

 

또 다른 조합관계자는 C 이사가 김 모 씨와 돈을 주고받은 것을 채권·채무 관계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 “C 이사는 당시 어려운 형편으로 돈을 빌려줬을 것 같지는 않은 것 같다”라고 추측했다.

 

앞서 경기도 부천시에 사업장을 두고 전기공사 업체를 운영하는 B 씨는 지난해 10월 29일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취재팀과 만나 해당 조합 비리에 대해 폭로하면서 진실게임이 펼쳐진 바 있다. 

 

당시 그는 자신이 돈을 건넨 사람을 이 조합 대의원 김 모 씨라고 지목했다. 현재 경찰이 뒤를 쫓고 있는 이 사건 핵심 피의자다. 당시 김 씨는 B 씨로 부터 건네받은 돈을 조합 이사와 조합장 등에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B 씨는 김 씨에게 건넨 돈의 성격에 대해 “(김 모씨는)추진위 당시부터 조합의 실세였다"면서 "(김 씨를 통해)차기 총회에서 이사와 조합장이 거의 확실시 되는 후보자들에게 사전에 건네진 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후 그것을 약점 삼아 조합을 좌지우지하고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조합장에게 문제가 생기면 그 후임으로 C 이사를 조합장 대리로 내세워 이권에 계속해서 개입하겠다는 의도였다”고 폭로했다.

 

한편 뇌물이 건네졌다고 지목된 조합 임원들은 모든 책임을 잠적한 김 모 씨에게 떠넘기고 있다. 특히 C 이사는 김 모 씨로부터 건네받은 7800만 원은 채권 채무 관계라면서 뇌물수수에 대해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TF팀은 남양주 재개발조합 등 관련 취재를 이어간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